전세계 청년들 e스포츠 축제 ‘IEF 2019’ 11월 중국 후난성서 개최

153

7일 국회 본관에서 이광재(왼쪽) IEF 회장이 중국 후난성 위원회 우란 부서기에게 IEF 기를 전달하고 있다. IS포토

오는 11월 중국 후난성 창사시에서 전 세계 대학생들이 e스포츠로 교류하는 ‘IEF 2019 국제 이스포츠 페스티벌(이하 IEF 2019)’이 개최된다.

국제교류연맹(이하 IEF 조직위원회)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2019 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 한·중 MOU 체결식’을 가졌다.

IEF는 2005년부터 e스포츠를 통한 세계 청소년 간의 문화교류와 e스포츠산업의 발전을 위해 한국과 중국 정부의 공식 후원으로 열려 왔다.

15년째를 맞는 올해는 중국 공청단 중앙과 후난성 정부가 역대 대회 중 가장 많은 예산을 지원해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후난성 위원회의 우란 부서기(성장급)를 단장으로 후난성 정부 대표단이 참석해 성공적인 대회 개최 의지를 밝혔다.

중국 공산당 선전부에 재직할 당시 IEF의 중국 대회를 이끌었던 우란 부서기는 “후난성 창사시는 1937년부터 2년간 김구 선생이 이끈 상해임시정부가 있었던 곳으로 한국과 인연이 깊다”며 “창사시는 IT 산업 발전에 공을 들이고 있는데, 국제 청소년 교류 플랫폼인 IEF가 우리 지역에서 열리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IEF가 앞으로도 계속 열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번 IEF 2019는 오는 6월까지 참가자를 접수하고 7~8월 16개 권역 예선전, 10월 제주 국가대표 선발전이 진행될 예정이다. 세계 20개국에서 선발된 국가대표들은 오는 11월 중국 후난성 국제대회에서 최종 우승을 가린다. 대회 총 상금은 2100만원이다.

정식 종목은 ‘리그 오브 레전드’와 ‘펜타스톰’, ‘피파온라인4’ 3종목이며, VR e스포츠 게임 ‘배틀X’가 시범 종목으로 선정됐다.

후난 국제대회에서는 e스포츠 대회 외에도 캐릭터공모전, e스포츠 국제포럼 등 부대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개·페막식에서는 K팝 공연이 펼쳐질 계획이다.

모든 행사는 후난TV, 중국청년망 등 20여 개 매체을 통해 중국 팬들에게 전해질 예정이다.

이광재 IEF 회장은 “올해 대회에서는 젊은이들에게 응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캐릭터 경연대회가 추가됐다”며 “정서적 공감대를 하나로 묶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처음부터 길은 없었다. 사람들이 다니면서 길이 생겼다’란 말처럼 IEF가 아시아 젊은이들의 문화교류의 장으로서 새로운 문화중심이 되길 바란다”고도 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3460593&cloc=